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단란주점·이통장 연수 관련 확진 계속…경남 10명 추가(종합2보)

연합뉴스2020-11-30
단란주점·이통장 연수 관련 확진 계속…경남 10명 추가(종합2보)

코로나19 재확산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경남도는 30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전날 오후 5시 이후 확진자 7명, 이날 오후 확진자 3명 등 총 10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지역 감염이 9명, 해외 입국이 1명이다.
지역별로 창원시 5명, 양산시 2명, 진주시·합천군·거창군 각 1명이다.
오후에 확진된 양산 60대 남성(경남 627번)은 양산시 거주자로, 서울 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
가족 관계인 서울 확진자가 지난 18일과 22일 2회에 걸쳐 양산을 방문해 이 남성을 만났다.
창원 40대 여성(경남 628번)은 창원시 거주자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창원 60대 남성(경남 629번)은 '아라리 단란주점' 관련 확진자인 경남 476번의 배우자다.
앞서 이날 오전 나온 창원 확진자 1명은 '아라리 단란주점' 관련, 진주 확진자는 이통장 제주 연수 관련이다.
이로써 아라리 단란주점 관련 확진자는 41명, 이통장 연수 관련 확진자는 65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근무해 전날 폐쇄한 창원 '힘찬병원'은 검사 대상 119명 중 11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아 이날 운영을 재개했다.
최근 확진자가 속출한 창원시는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고 내달 1일부터 노래연습장과 대중목욕탕 집합을 금지한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626명(입원 227, 퇴원 398, 사망 1)으로 늘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고 감기 등 호흡기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contact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