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용인 이동읍사무소 근무 직업상담사 확진…건물 폐쇄

연합뉴스2020-11-26

용인 이동읍사무소 근무 직업상담사 확진…건물 폐쇄
공무원·환경미화원 등 30여명 전수검사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처인구 이동읍사무소에서 직업상담사로 일하는 A(용인 523번)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해당 읍사무소 건물을 폐쇄했다고 26일 밝혔다.
선별진료소 (CG)[연합뉴스TV 제공]
A씨는 지난 19∼20일 휴가 기간 중 몸살 증상이 나타났고, 25일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그는 증상이 나타나기 이틀 전인 지난 18일과 증상발현 이후인 23∼24일 읍사무소에 나와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간단체에서 파견된 A씨는 이동읍사무소 1층 민원실에서 구직자를 대상으로 직업상담을 해 왔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시 방역당국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오후 이동읍사무소를 방역소독한 뒤 폐쇄했다.
이어 이동읍사무소 공무원 22명, 환경미화원 4명을 포함해 밀접접촉 가능성이 있는 30여명을 귀가 조치했으며, 이들에 대해 전수검사를 할 예정이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