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우리나라 1호 외국인공단 '마산자유무역지역' 50돌 기념식(종합)

연합뉴스2020-11-20

우리나라 1호 외국인공단 '마산자유무역지역' 50돌 기념식(종합)
코로나19로 기념식 두차례 연기…"수출지향 강소기업 집적지로 탈바꿈시켜야"


'마산자유무역지역 50주년 기념식'(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참석 내빈이 20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대강당에서 열린 '마산자유무역지역 5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0.11.20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김동민 기자 = 우리나라 1호 외국인전용공단 '마산자유무역지역'이 올해 지정 50돌을 맞았다.
경남 창원시와 산업통상자원부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은 20일 오후 마산자유무역지역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열고 지정 50년을 축하했다.
기념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국민의힘 윤한홍·최형두 의원, 이치우 창원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기념식은 기록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유공자 표창, 자유무역지역 발전 비전 선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축사를 통해 "마산자유무역지역은 경남 창원국가산단과 함께 경남을 넘어 대한민국 산업화의 상징"이라며 "50년 역사를 바탕으로 앞으로 만들어나갈 새로운 혁신의 50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미래산업을 육성해 지식과 데이터까지 수출할 수 있는 진화된 신개념의 자유무역지역을 만들기 위해 마산자유무역지역 관리원과 창원시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산에 지역구를 둔 윤한홍(마산회원)·최형두(마산합포) 의원도 축사를 통해 "마산자유무역지역이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이끌도록 협조하겠다"도 약속했다.
창원시와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은 당초 관리원 개청일인 4월 3일 기념식을 개최하려 했지만, 코로나 확산으로 행사를 두 차례 연기한 끝에 이날 개최했다.



마산자유무역지역은 우리나라 최초의 자유무역지역이다.
우리나라가 산업화를 막 시작한 1970년대 초, 저렴한 생산비용으로 노동집약적 외국인 투자기업을 유치하려고 만든 경제특구가 마산자유무역지역이다.
산업화 초기, 창원국가산업단지와 함께 경남, 우리나라 경제 성장을 이끌었다.
정부가 1970년 1월 1일 수출자유지역설치법을 공포한 것이 마산자유무역지역 시작이다.
그해 4월 3일 정부는 마산수출자유지역 관리청을 개청했다.
이듬해 3월 12일에는 첫 입주업체가 가동을 시작했다.
2000년 마산자유무역지역으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오늘에 이른다.
국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줄었지만, 마산자유무역지역은 국내 7개 산업 단지형 자유무역지역 중 여전히 생산·수출·고용 1위다.
전기·전자 중심 100여 개 이상 외국인 투자기업이 입주한 마산자유무역지역은 1971년 8천500만 달러를 시작으로 수출액을 매년 늘렸다.
세계적인 휴대전화 메이커인 노키아 자회사인 노키아 티엠씨가 입주해 있던 2000년 44억 달러, 2008년 50억7천억 달러까지 수출액이 증가했다.
그러나 2014년 노키아티엠씨가 문을 닫자 수출액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8년 기준 마산자유무역지역 수출액은 9억9천500만 달러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지정 50년을 넘기면서 기반시설이 낡아졌고 자유무역협정(FTA) 확산으로 관세 이점이 줄어든 점을 지적했다.
국가가 국내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다양한 기업지원사업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점 등을 마산자유무역지역 쇠퇴 원인으로 꼽았다.
지난 8월 열린 마산자유무역지역 발전 방향 모색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마산자유무역지역을 재정비해 수출지향적인 강소기업 집적지로 탈바꿈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seaman@yna.co.kr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