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태안화력발전소서 또 40대 근로자 사망…"심근경색 추정"

연합뉴스2020-11-12

태안화력발전소서 또 40대 근로자 사망…"심근경색 추정"
안전시설물 설치 현황 확인하러 계단 오르다 주저앉아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12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방갈리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태안화력)에서 40대 근로자가 계단을 오르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서부발전과 태안소방서 등에 따르면 태안화력 협력사 소속 현장 책임자(부장급)인 A씨(43)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태안화력 6호기 안전시설물 설치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계단을 오르다 4층 높이에서 갑자기 주저앉았다.
뒤따르던 동료가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차도를 보이지 않자 119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한 119구급차에 실려 태안군보건의료원으로 이송, 재차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오후 1시께 숨졌다.
A씨는 평소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태안군보건의료원 관계자는 "A씨 사망 원인은 심근경색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려면 부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직장 동료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