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수원 본사 압수수색 하루에 마무리 못 해…6일 재개

연합뉴스2020-11-05

한수원 본사 압수수색 하루에 마무리 못 해…6일 재개
대전지검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수사

불켜진 한수원 본사(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5일 경북 경주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본사를 압수수색한 가운데 한수원 본사에 불이 환하게 켜져 있다. 2020.11.5 sds123@yna.co.kr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본사 압수수색을 하루 만에 마무리하지 못했다.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5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경북 경주 한수원 본사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약 30명을 보내 문서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하는 데 힘을 쏟았다.
그러나 조사 대상 자료를 모두 확보하지는 못했다.
한수원은 원자력발전소 운영을 담당하는 국가중요시설이어서 컴퓨터 등 보안이 철저한 편이다.
이 때문에 검찰은 자료를 확보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략 오후 10시까지 압수수색을 하고 일단 이날 일정을 마쳤다.
하루 만에 모든 자료를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6일 압수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다.
검찰 압수수색이 이어지면서 한수원 본사는 어수선한 분위기를 보였다.
직원들은 압수수색과 언론사 취재가 이어지자 삼삼오오 모여 향후 수사를 전망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압수수색 영장은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서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 등을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집행됐다.
검찰은 이날 한수원 본사뿐 아니라 정부세종청사 내 산업통상자원부, 대구 한국가스공사 본사도 일제히 압수 수색을 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