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디스플레이, 인도에 100여명 파견…OLED 공장 마무리 속도

연합뉴스2020-11-05
삼성디스플레이, 인도에 100여명 파견…OLED 공장 마무리 속도
6일 전세기…내년 상반기부터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에 부품 공급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인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공장 설립 막바지 작업을 위해 6일 전세기편으로 현지에 인력을 파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인도 북부 우타르 프라데시주 노이다 지역에 건설 중인 중소형 OLED 공장에 자사와 협력업체 직원 등 100여명을 파견한다고 5일 밝혔다.
파견 인력은 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할 예정이다.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검사와 자가격리 기간을 거친 뒤 공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8년 완공된 삼성전자[005930]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에 부품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중소형 OLED 모듈 공장을 조성하고 있다.
OLED 모듈 공장은 내년 상반기 가동 예정으로, 건설 마무리 작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추가 인력을 투입하는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은 "공장은 생산라인 설비 반입 등 셋업(set-up) 작업 등을 거쳐 본격적으로 가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 벵갈루루 소재 삼성 오페라 하우스에서 스마트폰 체험하는 인도 시민들[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인도 시장에서 중국 샤오미에 밀렸던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최근 2년 만에 1위를 탈환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7∼9월)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공장 출하량 기준)은 24%로 중국 브랜드 샤오미(23%)에 앞섰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