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 "2025년 낸드 매출 15조원으로 키운다"(종합)

연합뉴스2020-11-04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 "2025년 낸드 매출 15조원으로 키운다"(종합)
컨퍼런스콜서 "5년 내 낸드 매출 3배 이상 성장시킬 것" 밝혀
인텔 낸드 인수대금 90억달러중 70억달러 현금 지불, 필요시 외부 조달
"인수효과, 내년 말부터 매출로 이어질 것"…첫 EUV 장비 도입도 순조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김영신 기자 = SK하이닉스[000660] 이석희 사장이 인텔의 낸드 사업부문 인수로 SK하이닉스의 낸드 매출을 향후 5년 내 3배 이상 성장시킬 것이라는 비전을 공개했다.
이석희 사장은 4일 3분기 실적발표 이후 진행한 컨퍼런스콜(전화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석희 사장은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부문 인수로, 향후 3년 이내에 낸드의 자생적 사업역량을 확보하고 5년 내에는 하이닉스의 낸드 매출을 인수 전 대비 3배 이상 성장시킬 것"이라며 "그동안 D램 선도 기업으로만 인정받아왔던 기업가치를 인텔 낸드 인수를 통해 톱 메모리 플레이어로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SK하이닉스의 낸드 매출액은 45억5천200만달러, 한화로 5조2천억원 정도다.
이를 감안하면 2025년에 낸드 매출만 15조원 이상의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얘기다.
옴디아 기준 낸드 부문 글로벌 1위 기업인 삼성전자[005930]의 지난해 매출은 165억1천700만달러(한화 18조8천억원) 정도로, SK하이닉스가 D램에 이어 낸드 부문에서도 세계 2위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다.
이 사장은 "그동안 모바일 중심으로 성장해온 낸드 산업은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다"며 "사물인터넷, AI 등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근간은 끊임없이 생성되는 데이터이며 이를 위해 전 세계 데이터센터의 저장 용량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낸드 시장 규모가 10년 뒤인 2030년에는 지금의 5.7배에 달하는 51억TB(테라바이트)에 달하고, 속도와 전력소모가 월등히 뛰어난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비중도 40% 중반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SK하이닉스는 경쟁사 대비 낸드 사업 시작이 늦었던 핸디캡을 기술로 극복해왔지만 예상치못한 시황 변동으로 성장의 중요 변곡점에서 목표했던 만큼 도약의 속도를 낼수 없었던 아쉬움이 있었다"며 "낸드 시장 성장의 핵심 동력이 될 SSD 기술력과 제품 포트폴리오 빠르게 확보하고 후발주자로서 단기간에 개선 쉽지 않았던 규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번에 인텔 낸드 사업 인수를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인텔 낸드 인수 대금(90억달러) 마련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내년 말 1차 클로징 시점에 지불할 70억달러는 현금으로 지급한다"며 "절반 가량은 보유 현금성 자산과 향후 창출되는 영업현금 흐름을 활용하고 잔여금은 차입 등 외부조달과 필요시 자산 유동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가 투자한 일본 키옥시아 지분을 매각해 인수대금을 마련할 가능성에 대해선 "인텔 낸드 사업 인수는 즉각적인 효과를 보기 위한 것이고, 키옥시아 투자는 좀 더 중장기적 안목으로 진행한 전략적 투자"라며 "그럴(키옥시아 지분 매각)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지만 당장은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석희 사장은 인텔과 1차 계약이 클로징되는 내년 말에는 인텔의 SSD 사업 관련 기술과 제품, 그리고 판매 역량을 확보할 수 있어 즉각적으로 SK하이닉스의 낸드 사업 매출과 수익성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중국 다렌 공장에 투입될 투자자금 부담 우려에 대해선 "자체 공장에서 생산한 낸드 판매를 통해 창출되는 자체 영업 현금으로 충당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사장은 "SK하이닉스는 128단 낸드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 이후 세대 제품도 순조롭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며 "128단 제품과 인텔이 갖고 있는 우수한 기업용 SSD 솔루션 기술을 접목한다면 높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세공정 수행을 위한 극자외선(EUV) 장비도 순조롭게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석희 사장은 "올해 말로 완공되는 이천 M16공장에 EUV전용 클린룸 공간을 마련됐고, 장비도 스케줄대로 입고될 예정"이라며 "10나노 4세대(1a) 생산부터 EUV를 적용할 계획이고 개발도 예정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