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공무원노조, 충남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임용계획 철회 촉구

연합뉴스2020-10-27

공무원노조, 충남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임용계획 철회 촉구
충남도청 앞서 기자회견…공주 중학동장·당진 신평면장 채용 진행 중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추진 반대[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지역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가 전국 광역단위에서는 처음으로 5급 지방사무관 자리인 읍·면·동장을 민간 전문가로 채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공무원 노조가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지역본부는 27일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가 추진 중인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도입 계획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공주와 당진에서 추진하는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시범사업은 행정력 낭비가 뻔한, 실패가 예견된 사업"이라며 "공직 경험이 짧은 민간인은 이해충돌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오히려 주민 갈등을 확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존 공무원들이 마치 비전문가로, 지역주민들과 괴리된, 창의성이 떨어지는 집단으로 오해할 수 있다"며 "주민과 가장 밀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경력 20∼30년 공무원보다 뛰어난 민간 전문가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는 올해 개방형 읍·면·동장 제도를 시범 도입하고 당진 신평면장과 공주 중학동장을 공개 모집 중이다.
마을공동체, 지역 개발, 도시재생, 문화관광 활성화 등 분야에서 부서 단위 책임자로 1년 이상 근무했거나 연구한 민간인 또는 6급(3년 이상)·5급(1년 이상) 출신 공무원이 지원할 수 있다.
임용 직급은 일반임기제(개방형 5호) 또는 지방행정 사무관(5급)이며, 임용 기간은 최소 2년이고 근무 실적에 따라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도는 이날 공주 중학동장 2차 면접 합격자를 발표하고 주민 심사만 남겨 두고 있다.
도 관계자는 "시범 사업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으로 민간 개방직이 확산하면 5급 자리가 많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공무원 조직 내부에서 표출된 것 같다"며 "면접 합격자까지 발표한 시점에서 사업을 중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