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하이닉스, 빵 공장 만들어 장애인 고용 늘린다

연합뉴스2020-10-21
SK하이닉스, 빵 공장 만들어 장애인 고용 늘린다
SPC·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하이닉스[000660]는 제과제빵 공장을 설립해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자립을 돕는다고 21일 밝혔다.
SK하이닉스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모아㈜가 장애인 제과제빵 공장을 설립한다. 행복모아는 지난 8월 SK하이닉스로부터 증자받은 300억원을 포함해 총 400억원을 제과제빵 공장 건축·운영에 투입한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이천 본사에서 SPC삼립[005610], SPC행복한재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행복모아㈜와 '장애인 고용 확대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SPC삼립과 SPC행복한재단이 제과제빵 노하우를 바탕으로 SK하이닉스의 장애인 제빵공장 설립과 운영, 구성원 기술교육 등을 돕는다.
SK하이닉스 경기 이천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SK하이닉스는 공장에서 생산된 빵과 쿠키를 사내식당에 간편식으로 제공한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공장에 적합한 직무 개발과 구인, 맞춤 훈련 등을 맡는다.
행복모아㈜는 SK하이닉스가 2016년 설립한 사업장으로 방진의류와 부자재를 제조·세탁하는 사업을 운영하며 장애인 240여명을 고용했다. 이번에 설립하는 제과제빵 공장 운영을 위해 장애인 160여명을 추가로 채용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의 상시 근로 구성원 중 장애인 구성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3.4%로, 올해 말까지 법정 의무고용률인 3.1%를 초과 달성하게 된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