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국책연 연구원들 업무시간 대학강의로 5년간 37억원 받아"

연합뉴스2020-10-19
"국책연 연구원들 업무시간 대학강의로 5년간 37억원 받아"
이정문 "본업 연구보다 돈벌이 급급…전수조사 후 제도개선 필요"

이정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국책연구기관 연구원 상당수가 대학강의로 최근 5년간 37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근무시간에 강의해 '투잡'(Two Job)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충남 천안병)이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하 경인사)와 산하 26개 국책연구기관에서 받은 '연구원 대학강의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연구원 687명이 2천467건의 대학강의를 신고했다.
강의를 통한 수입액은 총 37억1천867만원이었다.
신고된 강의 중 절반 넘는 1천326건(53.7%)은 일과시간 중 이뤄졌다.
기관별로는 통일연구원 125건에 3억6천만원, 한국교육개발원 168건에 3억4천만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154건에 3억3천만원, 한국행정연구원 111건에 2억8천만원 등이었다.
일과시간 내 대학강의 비율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100%로 가장 높았으며 한국직업능력개발원 86%,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80%, 한국보건사회연구원 74%, 경제인문사회연구회 73% 등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연구원만 유일하게 일과시간이 끝난 뒤 강의했다.
지난해 감사원의 경인사 및 산하 국책연구기관 감사 결과에 따르면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고 대학강의를 한 불법 사례도 상당수 파악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3명은 2015년 국무조정실 감사에서 미신고 대학강의 사례가 확인돼 지적을 받은 뒤에도 지속해서 미신고 대외활동을 통해 수백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KDI 지침에는 연구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은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 반드시 사전에 대외활동 신고서를 제출한 후 기관장 승인을 받게 돼 있다.
이정문 의원은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 연구원들이 본업인 연구는 뒷전으로 한 채 돈벌이에 급급한 경우가 상당수 나왔다"며 "전수조사로 불법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제도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j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