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코로나로 호텔·항공·여가업종 직격탄…1년새 매출 40% 감소

연합뉴스2020-10-13

코로나로 호텔·항공·여가업종 직격탄…1년새 매출 40% 감소
소비자 대면 업체 50곳 조사…타격 가장 두드러져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영향으로 호텔, 항공, 여가 등 업종의 매출이 1년새 평균 4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주요 대면(對面) 업체 50곳의 올해 상반기와 지난해 상반기 매출·영업이익 변동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호텔, 공연·영화·예술 등 엔터테인먼트, 항공, 여가·오락·음식점, 여행 등의 업종에 포함된 50개사의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19조2천258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1조2천135억원으로 41.7% 감소했다.
특히 여행 업종의 피해가 가장 컸다. 조사 대상 7개 주요 여행사의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59.7% 감소했다. 대표적으로 '자유투어'는 매출이 169억원에서 31억원으로 81.4%나 줄었다.
사라진 문의•예약…여행사 휴•폐업 속출 (CG)[연합뉴스TV 제공]
여가 업종 조사 대상 11곳도 매출이 평균 51.4% 하락했다. 수익성이 두드러졌던 카지노 업체인 강원랜드[035250]는 매출이 7천401억원에서 2천702억원으로 63.5% 빠졌다.
주요 호텔 업체 6곳은 매출이 평균 42.1% 감소했다. 호텔롯데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2조8천43억원에서 올해 1조5천533억원으로 44.6% 감소했다.
항공업체 6곳 역시 매출 감소폭이 평균 38.7%에 달했다.
조사 대상 업체들은 매출 뿐 아니라 영업이익도 일제히 감소해 적자전환했다. 대표적으로 CJ CGV[079160]는 지난해 상반기 영업이익 233억원을 거뒀으나 올해 상반기 1천30억원의 적자를 봤다.
CXO연구소는 "항공, 호텔, 여행 등 업종은 전자, 자동차 등 업종보다 매출 규모는 작지만 소비자와 직접 대면하는 경제 회복의 바로미터와 같다"며 "코로나 시대 경제 회복 신호가 이 업종들에 달려 있어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