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화 김승연 "위기는 미래 창조의 촉매…100년이상 기업 만들자"

연합뉴스2020-10-12
한화 김승연 "위기는 미래 창조의 촉매…100년이상 기업 만들자"
창립 68주년 기념사, 코로나 위기 극복·디지털·지속가능성 강조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창립 68주년을 맞아 "위기를 미래 창조의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하자"고 밝혔다.
12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오전 사내방송을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창립 기념사를 임직원들에게 전했다.
한화빌딩[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화 창립기념일은 매년 10월 9일로,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를 생략하고 비대면 방식으로 치렀다.
김 회장은 "코로나19는 삶과 경제를 송두리째 흔드는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새로운 위기"라며 "대전환하는 시장에서 승자가 되기 위해서는 '미래를 예측하는 최선의 방법은 미래를 창조하는 것'이라는 신념으로 혁신을 넘어 창조의 역사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 전략과 선도적 역량 ▲ 디지털 기반 인프라·조직문화를 통한 위기 대응 ▲ 책임·투명경영을 통한 지속가능성 등을 화두로 제시했다.
김 회장은 "준비되지 않은 자에게 위기는 혼란을 야기하지만 준비된 자에게 위기는 미래를 창조하는 촉매가 된다"며 "이번 위기를 대전환의 동력으로 삼아 100년 이상의 기업을 만들자"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창립 68주년을 맞아 사회공헌활동도 이어간다. 각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비대면·대면 활동을 적절히 조합해 지역사회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한화디펜스 등 5개사는 판교에서 임직원 개인 물품을 기증하는 비대면 행사를 진행한다. 한화디펜스 창원2사업장에서는 국악배움활동이 열렸고, 어르신용 손수레 20대도 기증할 예정이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