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파주 개성공단 복합물류단지 착공 내년으로 연기

연합뉴스2020-10-05

파주 개성공단 복합물류단지 착공 내년으로 연기
3차례 심의서 군부대 동의 못 얻어…코로나19 등도 걸림돌

개성공단 파주 복합물류단지 조감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파주에 추진하는 개성공단 배후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이 군부대 동의를 받지 못하면서 내년으로 착공이 미뤄질 전망이다.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냉각된 남북관계 등으로 예정보다 늦어진 내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개성공단 배후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은 개성공단에서 16㎞ 떨어진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 21만2천663㎡에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생산용 원·부자재와 완제품을 보관할 물류시설, 개성공단 상품과 북한의 공산품·특산품을 전시·홍보하는 판매장을 갖추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13년 4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과 2016년 2월 공단 폐쇄로 천문학적 피해를 보게 되자 공단 가동 재개 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업지는 임진강 인근으로, 바로 북한 땅을 마주하고 있어 군부대 동의를 얻어야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지난 3월, 지난 6월 3차례에 걸친 '군사시설 보호 심의'에서 군부대 동의를 얻지 못했다.
건축물이 군부대 작전 수행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 측은 군부대의 요구 조건을 이행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한 뒤 심의를 다시 요청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코로나19 확산으로 군 관계자와 협의가 차일피일 미뤄지는 상황이다.
이에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 측은 현실을 고려해 내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악화와 경색된 남북관계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다"며 "개성공단 배후 복합물류단지는 새로운 남북 협력시대라는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시설인 만큼 차분히 준비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