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시종 충북지사 "코레일 충북본부 현행대로 유지해야"

연합뉴스2020-09-09
이시종 충북지사 "코레일 충북본부 현행대로 유지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조직개편에 따른 충북지역본부 폐지 예고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시종 충북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시종 충북지사는 9일 입장문을 내 "충북본부를 대전·충남본부로 통폐합한다는 코레일의 조직개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전남본부는 광주에서 순천으로, 대구·경북본부는 대구에서 영주로 통합한다면서 유독 충북만은 거꾸로 대전·충남으로 통합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자 지역 간 역차별에 해당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충북본부가 있는 제천은 영동·태백·충북선 및 중부내륙순환열차 등 7개 노선이 교차하고, 충북선이 국가철도화물 수송의 30%를 차지하는 등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코레일의 조직개편 방향인 국가 균형발전에 따라 대전·충남본부를 충북본부로 통합하던지, 아니면 충북본부를 현행대로 존치해 달라"고 건의했다.
코레일은 최근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수도권 동부, 충북, 광주, 대구 등 4개 지역본부를 서울, 대전·충남, 전남, 경북 본부로 각각 통합하는 등 12개 지역본부를 8개로 축소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통합되는 4개 지역에는 관리단을 둬 현장과 밀접한 안전·환경관리, 선로 및 전차선 유지보수 등 안전 관련 기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jeon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