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제천 지역사회 "명분없는 코레일 충북본부 폐지 반대" 한목소리(종합)

연합뉴스2020-09-09
제천 지역사회 "명분없는 코레일 충북본부 폐지 반대" 한목소리(종합)
엄태영 국회의원·시의회도 반대 성명…제천발전위 서명 운동
이상천 시장, 이시종 지사에 대응 요청…철도노조도 조직개편 비판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제천 지역사회가 한국철도(코레일) 충북본부 폐지 예고에 들끓고 있다.
한국철도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충북본부를 대전충남본부로 통폐합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추진하자 충북본부가 있는 제천의 정·관계, 시민단체가 연일 충북본부 폐지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통폐합 반대 서명하는 시민들[제천발전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엄태영 국회의원은 9일 성명을 발표, "제천은 충북선, 중앙선, 태백선 등 7개 노선의 중심축에 있는 한반도 철도 교통의 허브이고, 연간 1천억원대의 수입을 올리는 충북본부는 중앙선 복선전철 개통과 함께 역할과 수익성이 더욱 확대될 지역본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통폐합 결정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며 "굳이 통합해야 한다면 국토의 균형 발전 측면이나 지역이 가진 상징성과 미래 비전 등을 고려, 충북본부를 중심으로 통폐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제천시의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연말 중앙선 복선 전철화로 1970∼80년대 영광을 되찾아 '철로 르네상스'를 꿈꾼 제천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며 "철도에 대한 시민 정서와 자부심을 고려하지 않은 통폐합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천 시장은 이날 이시종 지사를 방문, "제천의 심장이자 상징과도 같은 충북본부 폐지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충북도 차원의 대응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일방적으로 진행되는 통폐합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대전충남본부를 충북본부로 이전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을 밟히겠다"고 말했다고 제천시가 전했다.
이 시장은 전날 입장문에서 "철도와 삶의 궤를 같이한 지자체,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은 물론 철도노조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통폐합을 밀어붙이는 것은 밀실 행정"이라고 날을 세웠다.



제천지역발전위원회는 "공공기관 지방 분산 시대에 존재하는 기관을 없애려 한다"며 시민 2만명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지난 2일 성명을 내고 "노사 협의 없는 일방적 조직개편 추진"이라며 비판했다.
철도노조 측은 오는 11일께 이번 조직개편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 충주, 단양, 강원 영월, 정선 등을 관할하는 한국철도 충북본부의 전체 구성원은 1천500명이며 이 중 제천지역 상주 인원은 600∼700명이다.
jc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