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국예식업중앙회 "연말까지 행사 연기 가능토록 회원사에 권고"

연합뉴스2020-08-25

한국예식업중앙회 "연말까지 행사 연기 가능토록 회원사에 권고"
취소시 위약금 40% 감경…서울시·소비자단체 '서울상생상담센터' 운영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 취소나 연기가 잇따름에 따라 한국예식업중앙회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상생 방안'과 분쟁 중재 방안을 마련했다고 서울시가 25일 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 두 단체는 서울시 중재로 전날 간담회를 열고 상생방안을 마련했으며, 한국예식업중앙회는 이 방안을 회원사에 권고키로 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소비자가 연기를 원할 경우 원칙적으로 올해 12월 31일까지 연기가 가능해진다.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이 연장될 경우 최장 내년 2월 28일까지도 연기가 가능하도록 했다.
예식장 방역 모습 (CG)[연합뉴스TV 제공]
또 소비자가 예식을 취소할 경우 소비자가 부담하는 위약금(총 비용의 35%)의 40%가 감경된다.
아울러 최소보증인원이 조정될 때는 단품제공업체의 경우 10∼20% 감축(허용범위 내 식사제공+잔여인원에 답례품 지급), 뷔페업체의 경우 30∼40% 감축(조정인원에 답례품 지급)이 허용된다.
다만 이는 업계 권고사항이다.
서울시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분쟁 중재를 위해 '서울상생상담센터'를 만들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센터는 상생안에 대한 소비자상담접수, 안내, 중재를 담당하며 예비부부와 예식업체 간 분쟁을 중재하고 당사자 간 합의를 유도한다.
센터에서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소속 소비자 전문 상담사 6인이 예식 분쟁상담을 접수해 소비자단체와 사업자단체간 합의된 분쟁조정기준을 설명한 후 1차 자체 중재 및 사업자 단체를 통한 2차 중재와 연계한다.
한국예식업중앙회는 회원사를 상대로 합의된 분쟁조정기준에 따라 2차 중재에 나선다.
센터는 비회원사의 경우 합의된 분쟁조정기준을 따라 달라고 요청하는 등 협조를 구해 상생방안의 확산을 촉진키로 했다.
중재상담은 비대면 전화 상담(☎02-2133-4864, 4936)으로 이뤄지며 상담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limhwas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