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티웨이항공 대표 "코로나 도전 지나가는 중…위기를 기회로"

연합뉴스2020-08-19

티웨이항공 대표 "코로나 도전 지나가는 중…위기를 기회로"
창립 10주년 맞아 사내 게시판에 글…"새 자금확충 방안 준비가 전화위복될 것"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유행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티웨이항공[091810]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현재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들자는 각오를 다졌다고 19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정홍근 대표는 전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우리에게 닥친 코로나19 도전은 지나가는 중이며 우리는 나름대로 슬기롭게 잘 극복하고 있다"며 "이번 위기를 차분히 생각해가면서,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해나갈 때 이 위기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창립 10주년 맞은 티웨이항공[티웨이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 대표는 "나름대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해놓으려고 노력했고 탄력적인 위기 대응을 위한 조직의 유연성도 어느 정도 됐다고 생각했으나 여태껏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위기에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골짜기가 깊으면 산이 높듯이 언젠가는 끝날 위기 이후에 다시 높이 비상할 수 있는 때가 반드시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티웨이항공이 2013년 예림당에 인수된 이후 2018년까지 6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고 작년 하반기 국제선 노선 점유율에서 진에어를 제치고 저비용항공사(LCC) 2위에 오르는 데 역할을 한 임직원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또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을 만드는데도 어느 정도 성과를 이뤘다고 자평했다.
최근 티웨이항공이 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추진을 중단한 것을 두고 시장 일각에서 최대 주주가 티웨이항공을 매물로 내놓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정 대표는 "회사의 유동성은 충분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부족하지도 않다"며 "주변 환경이 조금씩 개선될 때 새롭게 자금확충 방안을 준비하는 것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고 임직원을 다독였다.
티웨이항공은 코로나 이후 전체 직원의 60%가 순환 근무와 유급 휴직을 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포공항 화물청사 내 훈련센터 건물을 완공한 데 이어 운항, 객실, 운항 통제 등 안전운항을 위한 시설물을 9월 말까지 모두 건립할 예정이다. 또 호주,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위한 항공기 도입 등 신규 노선 운영 준비도 진행 중이다.
또 항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작년 입사한 인턴 객실 승무원과 정비사 100여명을 모두 정직원으로 전환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직원들과 항상 함께한다는 회사의 흔들리지 않는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다가올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티웨이항공은 하반기 코로나 상황에 따라 국제선 재운항과 신규 노선 취항, 화물 운송 사업 확대 등 수익성 증대를 통한 빠른 영업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