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융위 "코로나19 장기화에 금융권 실물경제 지원 지속해야"

연합뉴스2020-08-19

금융위 "코로나19 장기화에 금융권 실물경제 지원 지속해야"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 운영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고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금융권 전체가 실물경제 지원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교훈은 금융회사의 개별적 행동이 경제시스템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개별 금융기관들의 행동이 합쳐져 실물경제에 대한 지원이 충분치 않게 될 경우 경제 전체적으로는 경기하강을 유발하는 '구성의 오류'(Fallacy of Composition)를 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조치,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 등의 한시 조치들의 연장 여부들을 검토해 가급적 8월 내에는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또 어렵게 마련한 경제 반등의 모멘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금융권에 당부했다.
그는 "콜센터와 같은 고위험시설들에 대해 사업장 밀집도를 낮추고, 주기적인 방역을 시행하는 등 기관별로 강화된 사업장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주문했다.
금융위는 아울러 금융권 전체가 참여하는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를 운영해 피해지역 주민과 기업들을 신속히 지원할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피해지역 내 금융기관에 수해 피해기업 전담창구를 운영하고 피해 현장 전담지원반을 구성해 보다 신속하게 피해지역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