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 취약계층 '희망일자리' 7만8천개 만든다

연합뉴스2020-08-14

경기도, 취약계층 '희망일자리' 7만8천개 만든다


경기도청[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31개 시·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경기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취약계층의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에 국비 2천921억원 등 3천273억원을 투입해 7만8천807개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최대 규모다.
사업은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을 선발해 생활 방역, 재해 예방 등 모두 10개 유형의 공공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건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경기도는 경기청년 희망일자리 지원, 불공정거래 도민 감시단, 찾아가는 무형문화재 선생님 활동, 전통시장 온라인 주문 배송요원, 코로나19 사이버 방역단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시·군이 추진하는 사업으로는 청정계곡 단속 보조 인력, 산림 보호, 행복마을 관리, 야생동물 불법포획 계도, 농가일손 돕기 등이 있다.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 경기도 주민 중 취업 취약계층이거나 코로나19 이후 실직자와 휴·폐업자 등이다.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면 주당 15∼30시간, 하루 3∼6시간 근무하게 된다. 일부 사업은 하루 최대 8시간까지 일할 수 있다.
급여는 경기도 사업의 경우 생활임금을, 시·군 사업은 최저임금을 각 적용해 지급하며 4대 보험 가입도 지원한다.
희망일자리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또는 시·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확인할 수 있다.
현병천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취약계층에게는 생계지원, 전체적으로는 공공 서비스 확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사업들을 계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