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의암호 사고 재구성' 실종자 찾기 총력…청평호까지 집중 수색

연합뉴스2020-08-11

'의암호 사고 재구성' 실종자 찾기 총력…청평호까지 집중 수색
생존자 증언·실종자 발견 지점·마네킹 실험 토대로 범위 선정

의암호 사고 실종자 수색[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엿새째를 맞은 11일 수색당국이 생존자 진술과 마네킹을 활용한 실험 등으로 실종자 찾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에서 첫날 극적으로 구조된 A(68)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청평호까지 집중하여 수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일 극적으로 구조된 A씨는 뚜렷하지는 않지만, 동료들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고 떠내려가는 모습을 봤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사고 1시간여 만에 춘성대교까지 13㎞를 떠내려가다가 민간레저업체에 의해 구사일생했다.
이에 소방당국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청평호 상류 방향에 남은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집중 수색 범위를 의암댐에서 청평호까지 잡았다.
청평호까지 배 30여척을 투입하고, 경찰과 함께 강변 양쪽을 집중해서 살핀다.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실종자 3명이 잇따라 발견된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도 보트와 보드를 이용해 재차 구석구석 살핀다.

또 전날에 이어 이날도 마네킹을 이용해 급류에 떠내려가는 상황을 재연하는 실험을 한다.
소방당국은 전날 마네킹에 구명조끼를 입히고 GPS 장치까지 붙여 의암댐에서 떠내려 보내는 방법으로 실종자 위치를 가늠하는 실험을 세 차례 진행했으나 아직 유의미한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 차례 실험 중 두차례는 마네킹을 회수했으나 세 번째 실험에서는 마네킹을 되찾지 못해 위치정보시스템(GPS) 정보를 바탕으로 회수하거나 새 마네킹으로 실험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광모 도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추측일뿐이지만 청평호 상류 쪽에 남은 실종자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수색하고, 수풀과 나뭇가지 전체를 살펴 가면서 세밀하게 살펴보겠다"라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 대표는 "구조대원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사람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안전하게 수색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4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돼 이날 현재까지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2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conany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