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식품업계, 집중호우 피해지역 주민에 구호물품 지원

연합뉴스2020-08-05
식품업계, 집중호우 피해지역 주민에 구호물품 지원
가정간편식·빵·라면·생수 등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식품업계가 계속되는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을 대상으로 긴급 구호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재민들과 피해복구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햇반이나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HMR), 비비고 김치 등의 반찬과 간식 등 1만2천개 제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SPC그룹 역시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에 SPC삼립 빵과 생수 1만개씩 총 2만개를 전달하기로 했다.
SPC그룹은 우선 경기도 이천·용인·여주 등과 충청북도 충주·제천·음성 등에 빵과 생수 각 3천개씩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농심은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충청북도와 경기도 일부 지역에 컵라면 2만개와 500㎖ 백산수 2만병을 지원했다. 구호 물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피해 주민 등에게 전달된다.
아워홈 역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아워홈 지리산수 2만병을 지원했다. 생수는 재해구호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배송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도 500㎖ 제주삼다수 2만2천400병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제주삼다수는 충북과 강원, 경기 등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지역의 이재민들에게 제공된다.

충남 이재민 위한 구호품 나르는 적십자 직원들(서울=연합뉴스) 지난 8월 4일 충남 홍성군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구호창고에서 직원들이 수해 이재민에게 지원할 긴급구호품을 나르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esus786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