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영남권 5개 시·도 상생협력 방안은…경남서 첫 모임

연합뉴스2020-08-05

영남권 5개 시·도 상생협력 방안은…경남서 첫 모임
낙동강 통합 물관리·광역 철도망 방안 등 논의

부산시청[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는 대구시, 울산시, 경상북도, 경상남도와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연다.
이번 협의회는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하고 영남권 주도로 국가발전을 이끌기 위해 영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발전시키는데 협력할 것을 약속하는 자리다.
5개 시·도는 기존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를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로 개편하고 상생협력체계를 구축, 권역별 발전전략 공동연구와 협력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영남권 주요 상수도원인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과 취수지역 피해 최소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협력하고 정부의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이 한국판 뉴딜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예정이다.
또 영남권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한 국비 확보와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계획 마련에 협력한다.
한국판 뉴딜 투자사업 순위에 권역별 균형 발전 전략을 최우선 고려할 것과 국가기관과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한다.
지방분권 관련 법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는 데도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