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OLED 리더십 굳힌다…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공장 본격 양산(종합)

연합뉴스2020-07-23
OLED 리더십 굳힌다…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공장 본격 양산(종합)
양산 출하식…광저우 월 6만장, 파주 7만장 생산 능력
"LCD 철수 아냐…IT용은 집중 육성, TV용은 광저우가 메인"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디스플레이[034220]의 중국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신공장이 23일 양산에 돌입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중국 광둥성 광저우 첨단기술산업 개발구 내 8.5세대(2,200mm×2,500mm) OLED 패널공장 양산 출하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산 출하식에는 정호영 사장을 비롯해 신상문 최고생산책임자(CPO)·부사장, 양재훈 경영지원그룹장·부사장, 박유석 중국CO법인장·상무 등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했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패널공장 양산출하식
세계 시장에서 유일하게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는 LG디스플레이는 효율성·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광저우에 대형 OLED 생산 거점을 구축했다.
광저우 공장은 원판 글래스(glass) 기준 월 6만장 규모로 양산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경기 파주 공장에서 생산하는 월 7만장 규모에 더해 월 13만장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양대 생산거점 체제가 완성되면서 앞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대형 OLED를 대세로 만드는 데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고객들에게 제품을 적기에 공급하고 OLED만의 차별화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신기술 적용, 제품 다변화, 이종 산업과 협업 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정호영 사장은 현지 임직원들과 만나 "대형 OLED는 회사 미래 성장의 핵심 축으로, 신공장을 본격 가동해 양적·질적 성장을 모두 가속화할 것"이라며 "양산까지 여러 대내외 변수까지 많았지만 잘 극복하고 성공적인 양산 체제를 만들어 낸 임직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어 "후발 업체들과 기술격차를 확대하고 제품을 차별화해서 대형 OLED 사업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광저우 공장이 양산에 돌입하기까지 여러 상황이 순탄하진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정상적인 조업 활동에 차질이 빚어졌고,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하면서 공장 준공 후 양산이 1년 가까이 지연됐다.
LG디스플레이는 양산체제를 완성하기 위해 3월, 5월, 7월 총 4회에 걸쳐 핵심 기술자(협력사 포함)들을 약 900여명 전세기로 파견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광저우 신공장은 고해상도 48, 55, 65, 77인치 등 대형 OLED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하며 앞으로 시장 수요 증가에 따라 현재 월 6만장인 생산 능력을 9만장까지 확대한다.
또한 파주와 광저우의 생산능력을 극대화하면 연간 1천만대 이상 OLED TV 패널(55인치 기준) 생산이 가능해져,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익성 강화도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글로벌 TV 시장에서 OLED를 채택하는 업체들은 증가하고 있다. 2013년 LG전자[066570]를 시작으로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필립스 등이 OLED TV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미국 비지오, 일본 샤프, 중국 화웨이, 샤오미 등 4개 업체가 추가로 OLED 진영에 합류해 OLED TV 세트업체는 19개사로 늘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OLED TV 패널 출하량이 2020년 440만대에서 매년 성장해 2025년 1천2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업체들의 액정표시장치(LCD) 저가 공세로 수익성이 악화하자, LCD 사업은 대폭 축소하고 OLED에 주력하는 사업 전환을 꾀하고 있다.
TV용 LCD는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기존 광저우 공장을 TV LCD 중심(메인)공장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확인했다.
또한 노트북, 태블릿, 모니터 등 IT용 LCD는 전체 매출의 52%를 차지하는 수익성이 좋은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회사의 핵심 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경쟁사가 LCD 철수를 발표하며 당사도 철수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가 있으나 당사는 LCD에서 철수하지 않는다"며 "차별성과 경쟁력을 보유한 공장과 제품은 더욱 키우는 구조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