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국은행 하반기 인사…승진자 중 여성 25%로 역대 최대

연합뉴스2020-07-23
한국은행 하반기 인사…승진자 중 여성 25%로 역대 최대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은행이 부서장 보임 등을 포함한 2020년 하반기 정기 인사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강화하고자 주요 부서장의 교체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부총재보와 외자운용원장 임명으로 비어있던 조사국장과 국제국장에는 김웅 조사국 거시모형부장과 김현기 금융시장국장을 보임했다.
김웅 국장은 경제연구원과 조사국을 거치면서 거시경제분석 및 모형 개발, 물가·산업 분석, 경제전망 등의 업무를 맡아왔다.
김현기 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금융시장이 불안할 때 전액공급방식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등으로 안정을 되찾게 하는 데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임 금융시장국장에는 김인구 인사운영관이 옮겨갔다. 김인구 국장은 앞서 금융시장국에서 시장총괄팀 등 주요 팀을 이끌었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자는 1급 5명, 2급 13명, 3급 24명, 4급 27명 등 총 69명이다. 이 가운데 여성은 류현주 경제연구원 미시제도연구실장, 박진순 금융결제국 결제운영팀장 등 2급 2명을 비롯해 3급 5명, 4급 10명 등 총 17명으로, 여성 비중으로는 역대 최고 수준(25%)이라는 게 한은 설명이다.
한은이 처음으로 외부에서 채용한 홍보전문가인 박영출 공보관은 업무실적과 평가를 인정받아 G1(1급)으로 승진 발령됐다.
장정수 정책보좌관, 정성호 디지털혁신실장, 민준규 법규제도실장, 나승근 국고증권실장 등은 2급으로서 부서장에 발탁됐다.
이상엽 대구경북본부장, 김윤기 광주전남본부장, 서원석 충북본부장, 서명국 인천본부장, 김현정 강남본부장, 김형식 상해주재원 등도 새 자리를 맡았다.
한국은행[촬영 정유진]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