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LG전자, 1차 협력사→2차 협력사 '상생 결제' 확대 속도

연합뉴스2020-07-09
LG전자, 1차 협력사→2차 협력사 '상생 결제' 확대 속도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 5년 새 10배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전자[066570]는 자사가 1차 협력사에 결제한 납품 대금이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안전하게 전달되는 '상생결제 시스템'이 자리잡아 두드러진 실적을 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상생결제 시스템은 1차 협력사 뿐 아니라 2차 협력사까지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으로 2015년 도입됐다.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지급하고, 1차 협력사는 다시 2차 협력사에 대금을 지급해서 2차 협력사도 LG전자 신용도를 적용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결제한 대금은 2015년 2조원대에서 지난해 4조원대로 약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지급한 금액 중 2차 협력사로 넘어간 금액이 2015년 352억원에서 지난해 3천673억원으로 10배 이상 증가했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2천75억원을 기록했다.
LG전자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상생 확대 주력(서울=연합뉴스) LG전자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결제한 금액은 5년 만에 10배 이상 증가했고, 올 상반기에는 국내 기업 중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LG전자가 경남 창원시 소재 가전공장에서 부품 협력사와 함께 생산성 향상 활동을 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지급한 금액 중에서 2차 협력사로 전달된 금액의 비중은 2015년 1.6%에서 지난해 7.4%로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10%에 육박한다.
결제전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구매 기업과 1차 협력사 간 상생 결제금액 114조원 중 2차 협력사로 결제된 금액은 1조7천억원으로 1.5%에 불과한 것과 대조적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1차 협력사에 상생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도입한 1차 협력사는 평가 때 가점을 줘서 더 많은 2차 협력사가 혜택을 받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 컨설팅·무이자 자금·부품 개발·교육 등을 지원하는 다양한 상생 정책을 펼치고 있다. 무이자 자금은 지난해 400억원에서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하고 일정도 4개월 앞당겨 집행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전무는 "1차 협력사는 물론 2차 이하 협력사로까지 상생 효과가 확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