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전남대, 국가산단 기업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도입 '촉구'

연합뉴스2020-07-07

전남대, 국가산단 기업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도입 '촉구'
국회의원 상대 법률안 개정 건의…"세제 혜택 기업에 일자리 지원 책임 부여"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석유화학 소재 첨단학과를 신설한 전남대학교 여수 캠퍼스가 국가산단 인근 지역의 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하는 법안 도입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여수 국가산업단지 야경[연합뉴스 자료]
7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 따르면 최근 이우범 부총장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에게 국가산단 인근 지역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안을 도입해줄 것을 건의했다.
전남대 여수캠퍼스는 석유화학 소재 첨단학과를 신설하고 지역 인재들이 산단 입주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법안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다.
이번에 신설된 학과는 헬스케어 메디컬공학부(바이오헬스케어전공·디지털헬스케어전공)와 석유화학 소재공학과, 스마트 수산자원 관리학과 등 3개 학과로 내년부터 130명을 모집한다.
이들 학과는 여수산단에 밀집한 석유화학 산업과 해양 수산 관련 인력 등을 전문적으로 배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석유화학 소재공학과는 국비 400억원을 들여 지난해 9월 문을 연 여수산학융합캠퍼스를 활성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는 석유화학 소재 첨단학과 등에서 배출한 우수한 지역 인재가 산단에 입주한 대기업 등에 취업하려면 지역인재 의무 채용 같은 제도적인 장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지역 인재가 의무적으로 채용이 되면 문재인 정부의 핵심정책인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지역 일자리 창출로 인구가 늘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과 대학과 협업으로 지역 균형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다만, 현재 국회에서 준비 중인 개정법률안이 모두 공공기관에 한정돼 있어 사기업까지 확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대표발의안 지방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에는 300명 이상인 기업에 대해 지역 인재 채용을 명시하고 있지만, 권고에 그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0대 국회에선 민생당 주승용 의원이 지역 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으나 자동 폐기된 바 있다.
전남대 관계자는 "국가산단에 입주한 기업은 세제 지원과 행정적 지원을 받기 때문에 지역 일자리 지원에 책임을 부여해야 한다"며 "현재 법안으로는 국가산단의 기업에 책임을 요구할 수 없는 구조인 만큼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