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방산 첨단화 전진기지 '경남·창원 방산혁신클러스터' 뜬다

연합뉴스2020-06-18

방산 첨단화 전진기지 '경남·창원 방산혁신클러스터' 뜬다
방위사업청·경남도·창원시 협약…방산클러스터 시범사업 5년간 450억 투입

'경남·창원 방산혁신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에 방위산업 지역생태계의 중심축인 '방산혁신클러스터'가 조성된다.
방위사업청과 경남도, 창원시는 18일 경남도청 중회의실에서 방산혁신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방산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에는 5년간 총 450억원(정부 210억원, 지자체 240억원)이 투입된다.
협약에 따라 지역 중심 방위산업 발전을 이끌 거버넌스로 산·학·연·군 대표로 구성된 지역협의체를 운영하고, '경남·창원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단'을 경남도 경제부지사 직속으로 설치해 실질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방산혁신클러스터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22년까지 15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경남창원방산혁신지원센터'를 건립한다.
방산부품 개발·생산에 큰 어려움으로 작용하는 시험평가 지원을 위해 96억원을 투자해 고진동 복합진동시험기 등 국산화 시험장비를 클러스터 내에 구축한다.
국방과학연구소·국방기술품질원 등 시험평가 분석 전문기관을 통해 시험결과에 대한 해석과 개선 방안 등을 제시해 방산부품 국내 개발의 품질 향상도 지원한다.
협약 기관들은 지역 내 방산기업과 협력해 무기체계 소재·부품에 대한 국내 개발의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이를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생산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협약 이후 공모를 통해 대학·연구소·기업 협력체 형태로 방산 부품 국산화연구실을 운영할 대학을 선정해 5년간 50억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대학은 방산 관련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방위산업 부품의 선제적 개발 및 실증연구를 수행한다.
기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지원 사업 초기 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행정절차를 현장에서 밀착 지원한다.
특히 '방산콜 지원팀'을 운영해 기업 애로사항을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등 방위산업 통합지원 창구 역할을 한다.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남방·신북방'의 투트랙을 활용한 수출 지원, 스마트공장 보급 지원 등 사업을 통해 방산 분야 중소기업 성장을 지원한다.
방위사업청은 이 사업과 함께 중소벤처기업 창업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해 25개사 창업을 목표로 아이템 발굴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 기술창업을 지원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방산혁신클러스터가 국가 균형 발전의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방위사업청의 대표사업으로 만들어 방산-민수 분야를 아우르는 상생 사이클을 만들겠다"며 "경남·창원지역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의 성공을 계기로 향후 다른 지역으로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이 확장되고, 클러스터 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허성무 창원시장은 "경남·창원 방산혁신클러스터가 방산 분야 국산화와 첨단화를 위한 전진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을 반겼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