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연봉 4천200만원 구미시 환경관리원 경쟁률 28.5대 1

연합뉴스2020-06-17

연봉 4천200만원 구미시 환경관리원 경쟁률 28.5대 1
절반이 대졸 이상…30∼40대 81%, 여성 응시자 9명

구미시 환경관리원 체력검정 [구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초임 연봉 4천200만원인 경북 구미시 환경관리원(옛 환경미화원) 공채 체력검정 시험이 17일 낙동강체육공원에서 열렸다.
8명 모집에 228명이 응시해 28.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체력시험 종목은 윗몸 일으키기, 모래 자루 들고 서 있기, 200m 달리기 등 세 가지다.
만 20세 이상으로 구미에서 1년 이상 거주한 시민을 대상으로 원서를 접수한 결과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지원했다.
30∼40대가 81%로 가장 많고, 20대는 14%를 차지했다. 여성 지원자도 9명이나 됐다.
지원자 절반가량이 대졸 이상이어서 환경관리원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초임 연봉은 4천200만원이고, 10년 차 연봉은 5천만원에 이른다.
본봉은 적지만 각종 수당이 붙어 같은 연차 7급 행정직 공무원보다 조금 많은 편이다. 정년도 1년이 긴 만 61세다.
승진이 없는 단점이 있지만, 군경력을 인정받고 30호봉(30년)까지 임금이 계속 오른다.
구미시는 체력시험과 서류심사로 1차 합격자를 결정한 후 오는 25일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덕종 구미시 자원순환과장은 "직업 안정성에다 다양한 복지 혜택까지 있어 많은 분이 응시했다"며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공정한 실기시험을 치르기 위해 구미시청 육상감독, 심판 5명, 진행요원 29명을 시험장에 배치했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