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스포츠에 75억 추가로 내려던 롯데…다 내기도 전에 돌려받아

연합뉴스2017-03-28

K스포츠에 75억 추가로 내려던 롯데…다 내기도 전에 돌려받아
5억 덜 낸 상태에서 반환…檢, 박근혜 영장에 직권남용 등 혐의 포함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롯데그룹이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실질적으로 운영한 K스포츠재단에 75억원을 추가로 기부하려다 애초 약속한 금액을 다 내기도 전에 돌려받은 것으로 검찰수사에서 확인됐다.
28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중 '롯데그룹 관련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부분에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지난해 3월 14일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인근 안가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비공개 단독 면담을 통해 '5대 거점 체육인재 육성사업' 관련 스포츠 시설 건립자금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재단을 통해 사익을 꾀하려던 최씨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
이후 최씨의 지시에 따라 8일 사이에 정현식 재단 사무총장과 측근인 고영태 더블루K 이사 등이 차례로 롯데를 찾아가 사업 내용을 설명하고 75억원을 요구했다.
롯데 관계자 사이에선 이미 미르·K스포츠 재단에 거액을 출연했고, 재단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며 절반 정도인 35억원만 내자고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요구에 불응해 자칫 불이익을 받을까 우려한 이인원 부회장(작고)은 "괜히 욕 얻어먹지 말고 해주는 게 좋겠다"고 말했고, 결국 롯데는 전액 지원을 결정했다.
5월까지 6개 계열사가 동원돼 70억원이 송금됐고, 하이마트가 5억원을 더 내기로 했다.
그런데 어찌 된 영문인지 하이마트의 분량이 송금되기도 전에 6월 9일부터 닷새 남짓 동안 롯데그룹이 낸 지원금은 모두 반환됐다.
당시 상황에 대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국회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최씨와 안 전 수석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안 전 수석은 자신이 지원 중단을 박 전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박 전 대통령도 수긍했다고 탄핵심판 변론에서 증언했다.
검찰의 롯데그룹 전방위 압수수색 직전 반환이 시작돼 '수사정보 유출' 의혹이 일기도 했다.
검찰은 롯데의 추가 지원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안 전 수석 등이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판단해 박 전 대통령의 영장 범죄 사실에 포함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해 최씨 기소 당시 재단 모금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도 직권남용, 강요 혐의가 적용되자 "재단 출연금이나 사업에서 단 한 푼의 이익도 얻을 수 없는 대통령이 일반인과 공모해 조직적으로 재단을 사유화하려고 했다는 것은 지나친 논리 비약"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song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