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신증권 "SK바이오팜, 상장 후 적정 시가총액 5.9조원"

연합뉴스2020-05-27
대신증권 "SK바이오팜, 상장 후 적정 시가총액 5.9조원"
"상장 직후 유통 물량 전체 발행 주식의 5%…주가 단기 급등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경기도 판교 SK바이오팜 생명과학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는 모습. 2019.11.22 [SK바이오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대신증권은 SK바이오팜이 개발한 신약의 가치를 고려할 때 상장 후 이 회사의 적정 시가총액은 5조8천500억원이라고 27일 분석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40위권에 해당하는 규모다.
양지환 연구원은 "SK바이오팜은 중추신경질환에 특화된 신약 개발 기업으로 총 8개 약물에 대한 임상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연구원은 "이 가운데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시판 허가를 받은 뇌전증 치료 신약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의 가치는 5조3천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내년부터 유럽 시판이 이뤄질 경우 추정 가치는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1월 유럽 시판 허가를 받은 수면장애 치료제 '수노시'(성분명 솔리암페톨)의 경우 현재 가치는 약 5천50억원으로 추정되는데, 예상보다 허가 시점이 빨랐던 점을 고려할 때 역시 가치 증대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양 연구원은 또 "상장 직후에는 유통 물량 부족으로 SK바이오팜의 주가가 단기 급등(오버슈팅)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래 개시 당일 SK바이오팜의 시가총액은 최대 8조2천800억원까지 증가할 수 있으며, 일부 투자 수요는 SK바이오팜의 지분 75%를 보유한 SK[034730]로 몰릴 수 있다"고 진단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의 총 유통 주식 수는 전체 발행 주식 수의 25%인 1천957만8천주인데, 이 가운데 상장 후 바로 유통되는 주식 수는 일반 청약자 물량인 391만5천주로 전체의 5%에 불과하다.
기관 투자자 배정 물량인 1천174만7천주(15%)는 상장 1개월 후에 유통된다.
mskw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