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소상공인 매출 6주일 연속 회복세…서울 뚜렷

연합뉴스2020-05-20

소상공인 매출 6주일 연속 회복세…서울 뚜렷
관광·여가·숙박업종 매출 감소세 둔화
중기부 "전국적 소비붐업 행사 준비"


광명전통시장 [광명시 공식 블로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소상공인 매출 회복세가 6주 연속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주에는 서울과 광주·호남 지역 회복세가 뚜렷했다. 업종별로는 관광·여가·숙박업종 매출 감소세가 완화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지난 2월 3일부터 매주 실시한 소상공인 매출액 조사 결과 소상공인 매출이 4월 6일 최저점을 찍고 6주 연속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달 18일 기준 이번 주(16주차) 조사 결과 소상공인 매출액은 전주보다 51.3% 줄어 전주보다 감소율이 3.3%포인트(p) 둔화했다.
이로써 매출액 감소 비율은 4월 6일 조사 당시 69.2%로 정점을 찍은 뒤 이후 6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 조사에서 지역별로는 다소 편차를 보였다.
서울의 매출액 감소율은 52.5%로 전주보다 11.5%p 하락했고 광주·호남 8.6%p, 대전·충남 4.7%p 각각 낮아졌다.
반면 대구·경북 지역은 감소율이 61.0%로 전주보다 6.4%p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관광·여가·숙박 업종과 교육서비스 업종의 매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이번 주 관광·여가·숙박 업종 매출 감소율은 67.0%로 전주보다 9.9%p 하락했고 교육서비스는 지난주 64.1%에서 이번 주 57.4%로 낮아졌다. 또 의류·신발·화장품 업종 매출 감소율은 이번 주 50.0%로 지난주보다 5.6%p 하락했다.


이에 반해 가공식품 및 종합소매 업종은 매출액 감소율이 지난주 42.4%에서 이번 주 45.7%로 올랐고 농·축·수산물 감소 비율은 47.1%에서 49.6%로 상승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자체 노력에 대한 질문에서는 세일·이벤트 등 마케팅 강화 13.8%, 배달판매 확대 10.8%, 온라인 판매 확대 6.7% 등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는 소상공인 전용상품권 확대 49.4%, 지역축제 등 공동이벤트 확대 22.7%, 홍보·마케팅비 지원 18.6%, 금융지원 9.2% 등 순이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안정화와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리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기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전국적인 소비붐업 행사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