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서산 특산물 감태의 변신…소스·김밥 재료로 활용

연합뉴스2020-05-14

서산 특산물 감태의 변신…소스·김밥 재료로 활용

감태 트러플 페스토[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은은한 바다향이 일품인 충남 서산 감태가 새로운 가공식품으로 변신했다.
14일 서산시에 따르면 서산에 본사를 둔 바다숲 송원식품(대표 송주현)은 최근 서산 감태와 트러플(서양 송로버섯)을 섞어 만든 감태 트러플 페스토(소스)를 개발, 출시했다.
송주현 대표는 "호주의 유명 셰프인 피터 길모어와 감태 수출을 놓고 대화하던 중 '감태에서 트러플 향이 난다'는 말에 영감을 얻었다"며 감태 트러플 페스토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100g 용량의 유리병 제품인 감태 트러플 페스토는 빵에 발라 먹거나 각종 면 요리, 소고기·돼지고기 등 육류, 해산물 등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서산 감태와 완도 전복을 활용해 만든 전복감태김밥(260g 1인분)도 최근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점포(1만3천342개)를 보유한 편의점인 CU에서 판매 중이다. 가격은 1개당 8천900원이다.
임종근 시 농식품유통과장은 "감태는 이미 서산 대표 특산물로 명성을 얻었고, 소비자로부터 고급 식재료로 인정받고 있다"며 "서산 감태가 국내는 물론 세계의 식재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청정갯벌에서 자라는 감태는 12월부터 이듬해 4월 초까지 손으로만 채취가 가능하다. 100g당 칼슘은 우유의 6배, 식이섬유는 고구마의 7배가 함유돼 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