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김경수 지사 "포스트 코로나, 사회적 가치 중시하는 시대 될 것"

연합뉴스2020-05-13

김경수 지사 "포스트 코로나, 사회적 가치 중시하는 시대 될 것"
'포스트 코로나 대응 사회혁신토론회'서 전문가 해법 모색

'포스트 코로나 대응 사회혁신토론회' 참석한 김경수 경남지사[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포스트 코로나는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새로운 시대가 될 것이다"며 "우리가 개척해나가야 할 연대와 협력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대응 사회혁신토론회-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로 인한 위기와 기회는 공존한다"며 "공동체적 관점에서 공유경제와 사회적경제로 어떻게 풀어나갈 건지를 잘 풀어내면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경남지역 공동체가 고민해야 할 사안을 논의하고 사회혁신 과제를 도출하려고 마련됐다.
임동근 전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유창복 미래자치분권연구소장(전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장), 최혁진 전 청와대 사회적경제비서관, 임종한 인하대 의대 교수 등 4명의 전문가 발제와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임 전 교수는 2010년대 초반 프랑스의 국토 공간 미래예측 연구사례를 소개하고, 코로나 이후 국토 공간과 지역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정리했다.
유 소장은 코로나로 인해 두드러진 비대면 관계로의 전환과 국가 주도성 강화로 인해 발생하게 될 문제를 시민 삶과 지역공동체가 중심이 돼 풀어야 한다며 지역공동체의 사회연대경제 전략인 '로컬뉴딜'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최혁진 전 비서관은 세계적 기업이 주도하는 신자유주의 경제질서가 쇠퇴하고 공공성과 사회적 가치, 지속가능성 등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코로나 이후 시대를 전망했다.
임 교수는 코로나로 인해 우리나라 보건의료체계 우수성이 입증됐지만, 빈곤한 노인과 시설수용자에 집중되는 건강불평등 같은 문제점도 드러났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코로나 이후 의료와 돌봄시스템이 지자체와 1차 의료, 시민참여기반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