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송도 한옥호텔 경원재, 앰배서더가 5년 더 위탁 운영

연합뉴스2020-05-12

송도 한옥호텔 경원재, 앰배서더가 5년 더 위탁 운영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재계약 결정

송도국제도시내 경원재 앰배서더[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2015년 문을 연 한옥 호텔 '경원재 앰배서더'의 위탁 운영기간이 5년 연장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달 말 위탁 운영기간이 끝난 경원재에 대해 앰배서더 호텔 그룹(주식회사 서한사)과 5년간의 위탁 운영 재계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위탁 재계약 평가위원회를 열어 그동안 운영 실적과 서비스, 향후 계획 등을 평가한 결과 100점 만점에 88.84점이 나와 재계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유일의 5성급 한옥 호텔인 경원재는 연면적 6천500㎡ 규모로, 30개 객실과 연회장, 한식당, 회의실, 체련장 등을 갖췄다.
호텔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주요 건축 양식대로 지어졌고 최기영 대목장(중요무형문화재 제 74호)을 비롯한 한국을 대표하는 장인들이 건축에 참여해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재현했다.
지난해 4월에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총리와 13개 부처 장·차관, 17개 광역단체장 등이 참석한 국가관광전략회의가 이곳에서 열리기도 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