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0.3초 만에 엑스레이 사진 분석…LG CNS 'AI보안요원'

연합뉴스2020-05-12

0.3초 만에 엑스레이 사진 분석…LG CNS 'AI보안요원'
"엑스레이 사진에서 USB 메모리 99% 판독"…내년 상반기 인천공항 적용 예정

[LG CNS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LG CNS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엑스레이 장비에 결합해 기업·기관의 정보 유출을 막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AI 보안요원'으로 불리는 이 기술은 건물 출입구에 설치된 엑스레이 장비가 촬영한 가방·외투 등 사진을 AI가 분석해 정보 유출 가능성이 있는 저장매체나 전자기기를 찾아낸다.
엑스레이 사진을 AI가 판독해 'USB 99.0%', '메모리 카드 85.5%'처럼 저장매체 이름과 판단 결과에 따른 확률을 같이 띄워주고 검색대를 정지시키는 방식이다.
저장매체 그림 5만여장 이상을 AI에 학습시켜 USB·하드디스크·메모리카드·노트북·태블릿PC·스마트폰·카메라·e북 등 8종의 저장매체 판독이 가능하며, 소요 시간은 0.3초 정도라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회사 측은 "사람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가방 안 수첩, 파우치에 숨겨져 있거나 이어폰 줄과 섞여 있는 저장매체 등도 AI가 바로 구별해 내 보안 인력의 수고를 대폭 줄여준다"며 "판독 정확도는 99%에 달한다"라고 밝혔다.
AI 보안요원은 LG디스플레이[034220] 마곡 사이언스파크 연구소와 파주 공장, LG화학[051910] 서울 본사와 오창 공장에서 활용 중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인천공항 출입국 게이트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하태석 상무는 "기업 핵심정보 유출 수단 가운데 저장매체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 이 기술을 개발했다"며 "보안 유출 탐지율을 높이고, 인간실수를 최소화하며 효율적으로 모니터링 업무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