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중소기업, '성과공유제' 확산 방안 논의

연합뉴스2017-03-24

대·중소기업, '성과공유제' 확산 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24일 대전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2017 제1차 성과공유제 확산협의회'를 개최했다.
성과공유제는 대기업과 협력사가 함께 신기술을 개발하거나 공정개선, 비효율제거 등의 활동을 함께 추진하면서 발생한 이익을 나눠 갖는 것을 뜻한다.
성과공유제 도입기업(대기업, 공기관, 중견기업)과 수행기업(협력사), 성과공유 도입을 희망하는 기업 담당자 160여명이 참석한 이번 확산협의회에서는 대․중소기업간 성과공유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협의회에서 기업들은 그동안 수요기업과 납품기업이 1대1로 맺었던 성과공유계약 방식을 수요기업이 1차에 더해 2, 3차 협력사까지 계약하는 다자간 성과공유제로 확대하기로 했다.
산자부와 재단은 올해 성과공유 확산사업과 운영 개선사항을 설명하고 심사 별 요건 및 기한을 전달하는 한편 참여기업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성과공유제는 대·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동반성장의 대표 모델"이라며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 ․3차 협력사까지 성장할 수 있는 다자간 성과공유제를 확산하도록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kamj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