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한카드 "경기도 재난소득, 의류·스포츠업종서 많이 쓰인듯"

연합뉴스2020-05-06
신한카드 "경기도 재난소득, 의류·스포츠업종서 많이 쓰인듯"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신한카드는 자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의류와 스포츠업종에서 많이 쓰인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신한카드를 통해 받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가운데 41.6%가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소진됐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1인당 10만원 규모의 재난기본소득을 신용카드나 선불카드,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했는데 신한카드로 지급받은 경기도민들이 지원금의 40%가량을 이미 썼다는 얘기다.
신한카드는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을 쓸 수 있는 업종의 전체 카드이용액을 살펴본 결과 지원금이 의류와 스포츠 분야에서 많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했다.
재난기본소득을 쓸 수 있는 경기도 의류업종의 4월 22∼28일 매출액이 3월 1∼7일 대비 2.14배로 뛰었다. 스포츠업종도 3월 초에서 4월 말로 넘어가며 1.93배로 늘어났고, 패션(1.58배)·미용(1.48배) 업종도 증가폭이 컸다.
또 재난기본소득을 쓸 수 있는 가맹점과 그렇지 못한 가맹점 간 매출 격차도 확인됐다.
경기도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쓸 수 있는 가맹점의 4월 22∼28일 매출액은 3월 1∼7일 대비 1.24배로 늘어났다. 반면 재난기본소득을 쓸 수 없는 가맹점은 매출액은 1.17배로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번 분석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만을 따로 떼어내 이 지원금이 실제 어떤 업종에서 사용됐는지를 분석한 것은 아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이 중소형 가맹점 매출 진작에 도움이 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 진작 효과가 훨씬 더 클 것"이라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 사용 대상 가맹점 업종별 매출 비교[신한카드 제공]
js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