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남양주시 재난지원금 기부 2주 만에 1억3천만원 돌파

연합뉴스2020-05-05

남양주시 재난지원금 기부 2주 만에 1억3천만원 돌파
"시민끼리 버팀목 되자" 코로나19 극복 운동 확산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남양주시에서 재난기본소득이나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는 캠페인이 확산하고 있다.
남양주시는 '전 시민 서로 버팀목 되어주기 캠페인'을 벌여 2주간 1억3천만원 넘게 모금했다.
5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이나 재난지원금의 10%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이 캠페인은 지난달 20일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돕고자 제안됐다. 힘든 시기 서로 버팀목이 되자는 취지다.
캠페인 첫 주인 지난달 20∼24일 3천852만원이 모였다.
이후 급속도로 확산해 캠페인 2주 차인 지난 1일까지 기부금 누적액은 1억3천627만원으로 집계됐다. 세 배가량 늘었다.
이 캠페인에는 주민자치위원회와 이장협의회를 비롯해 공직자와 시내 기업, 금융기관 등 각계각층에서 참여하고 있다.
시민들의 개별적인 기부 행렬도 줄을 잇고 있다.
"재난기본소득 기부 함께 해 주세요"(남양주=연합뉴스)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이 지난달 22일 경기도가 지급한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이 들어있는 선불카드를 기부함에 넣고 있다. 2020.5.5 [남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같은 분위기에 조광한 남양주시장도 지난달 22일 경기도에서 받은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을 기부했다. 시민들과 함께 줄을 서 재난기본소득 신청서를 작성, 선불카드를 받자마자 기부함에 넣었다.
조 시장은 "위기를 극복하는 힘은 서로서로 버팀목이 돼주는 남양주시민의 마음과 공동체 정신에 있다"며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시민들의 마음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캠페인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지회 남양주시 지정계좌에 입금하거나 가까운 읍·면·동 사무소 기부 창구에 내면 된다.
남양주시는 모든 시민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대신 소득하위 70%(남양주시민 80% 해당)에게만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다가 정부 방침에 맞춰 대상을 모든 시민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남양주시 4인 가구는 정부 지원금 87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원, 남양주 지원금 40만원을 합쳐 167만원을 받는다.
7인 가구의 경우 정부 지원금 87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70만원, 남양주 지원금 70만원 등 총 227만원을 받는다.
이번 캠페인과 별도로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을 돕는 후원금도 잇따르고 있다.
남양주시 5급 이상 공무원들은 4∼7월 월급의 5∼3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본봉 기준으로 시장은 30%, 부시장과 행정기획실장은 10%, 국장과 과장은 5%를 각각 내기로 했다. 팀장 이하 직원들은 자율에 맡겼다.
남양주시는 이렇게 모인 후원금 일부를 온라인 개학으로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디지털 취약계층 1천129가구에 스마트기기 1천401대를 두 차례에 걸쳐 제공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