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고양시, 일자리 잃은 알바 채용 100명→500명 확대

연합뉴스2020-04-23

고양시, 일자리 잃은 알바 채용 100명→500명 확대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자리를 잃은 시간제 아르바이트 근로자의 공공일자리 시간제 근로자 채용 규모를 100명에서 500명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고양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지난달부터 일자리기금(100억원)을 활용,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를 잃은 아르바이트 근로자와 소상공인 가족 등 100명을 채용하고 공공기관에서 단기간 일하도록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세계적 대유행으로 이어지면서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고,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아르바이트 근로자의 피해가 심각하게 늘어남에 따라 채용을 500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특히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근로자는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실업수당 등의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해 생계까지 위협받는 상황이다.
시는 단기 공공일자리에 이들을 우선 채용키로 하고 28일까지 고양시 홈페이지에서 공개 모집을 진행한다.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여러 계층에 맞춤형 정책을 찾아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n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