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아시아나, 5월도 인력 절반만 운영한다…전직원 무급휴직 연장

연합뉴스2020-04-19
아시아나, 5월도 인력 절반만 운영한다…전직원 무급휴직 연장
사업량 정상화시까지 자구안 강화…객실승무원 2개월 유급휴직도
매출 만회 위해 전세기·화물기 영업 매진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고사 상태에 처한 가운데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전 직원의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부터 사업량이 정상화될 때까지 매달 전 직원이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 휴직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이번달에 전 직원이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을 사용하도록 해 사실상 절반의 인력만으로 운영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와 함께 캐빈(객실)승무원, 국내 공항 지점 근무자를 대상으로 5월 이후 2개월 단위로 유급 휴직 신청을 받는 등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안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매출 만회를 위해 지난달부터 여객 전세기 공급도 적극적으로 늘리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7일과 18일에는 인천∼베트남 번돈 구간에 특별 전세기를 띄워 삼성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를 수송했다. 앞서 3월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034220] 소속 엔지니어를 베트남 현지로 수송하는 특별 전세기를 3차례 운항한 바 있다.
또 3월 19일에는 정부와 긴급수송작전을 통해 이란 재외국민 80명을 국내로 수송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향후에도 국내 기업의 인력 수송을 위한 특별 전세기를 지속 편성해 경제 교류의 가교 역할을 이어나가고, 실적 만회 효과도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여객기 공급 감소로 증가한 국제화물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에도 주력하고 있다. 3∼4월에만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16개 노선에 왕복 기준 150회 운항하며 실적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공항에 서 있는 항공기가 증가함에 따라 기존 중(重)정비 일정을 앞당겨 16.7%에 이르는 중정비 작업을 조기 수행해 코로나19 종식 이후 안전을 확보하고 영업력 복원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