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구미산단 2분기 BSI 50…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아

연합뉴스2020-04-01

구미산단 2분기 BSI 50…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아
구미상의 제조업 100개사 조사…BSI 대기업 38·중소기업 52

구미국가산업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올해 2분기 제조업 경기 전망이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구미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달 3∼23일 구미국가산단 내 제조업체 100곳을 대상으로 2분기 기업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50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2009년 1분기)의 BSI 43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다. 또 1분기 67보다 17포인트 떨어졌으며, 8분기 연속 기준치 100을 밑돌았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45, 기계·금속·자동차부품업 44, 섬유·화학 53, 기타 60 등으로 나타났고, 규모별로는 대기업 38, 중소기업 52이다.
세부 항목별로는 매출액 53, 영업이익 48, 설비투자 70, 자금 조달여건 57이다.
응답업체 78%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활동에 피해를 봤다고 했다.
애로사항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28.6%), 방역물품 부족(25%), 수출 감소(11.3%), 중국산 부품 및 자재 조달의 어려움(11.3%), 자금 경색(8.3%), 중국 내 공장 운영중단(7.1%), 물류·통관 문제(5.4%) 순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산업현장 피해를 과거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메르스·사스 때와 비교한 결과 IMF 외환위기와 비슷 43.4%·더 큼 29.3%,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 46.5%·더 큼 33.3%, 메르스·사스와 비슷 23.2%·더 큼 71.7%라고 각각 대답했다.
코로나19가 올해 고용·투자에 미칠 영향을 두고 '계획대로 실행' 53%, '줄일 계획' 45%라고 응답했다.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최소화에 필요한 정책과제로는 금융·세제지원(36.5%), 기업 세무조사 등 유예(19.2%), 내수·관광 회복 인센티브(19.2%), 조업 재개 위한 외교적 노력(18.3%),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 개혁(5.8%) 순으로 나타났다.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부국장은 "코로나19 사태는 3∼6개월 뒤 구미 경제에 본격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정부의 빠른 경기부양책은 물론 피해기업에 전액 무이자 대출, 법인세·관세 등 50% 감면, 전기료·4대 보험료 50% 감면 등 파격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