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百, 식음료매장 700여곳 수수료 인하…식당가 관리비 감면

연합뉴스2020-03-18
현대百, 식음료매장 700여곳 수수료 인하…식당가 관리비 감면
"3∼4월 두달간 26억원의 혜택 예상"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현대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식음료 매장과 식당가 지원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전국 15개 백화점 매장과 6개 아웃렛 매장 식품관에 입점한 베이커리 등 식음료 매장의 3∼4월 수수료를 기존보다 3∼5%포인트 인하하기로 했다.
752개 식음료 매장 가운데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제외하고 중소기업과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716곳이 수수료 인하 대상이다.
특히, 적자가 예상되는 326개 매장에 대해서는 수수료를 5%포인트 인하하고 적자가 아닌 390개 매장의 경우는 3%포인트 낮춰주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매장 한 곳당 평균 200만원가량의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또 식당가에 입점한 361개 매장 가운데 중소·중견기업과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279곳에는 3∼4월 관리비를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두 달 간 매장별로 평균 400만원가량의 관리비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15일에는 코로나19로 월 수익이 줄어든 중소기업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 3천여명에게 월 100만원씩 총 3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도 매출이 감소한 중소 협력사와 대리점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개학 연기로 매출이 감소한 중소 식자재 납품업체의 식재료 7억5천만원어치를 매입하기로 했다.
현대리바트는 대리점 임차료 일부를 지원하고 현대L&C도 대구·경북지역 인테리어 제휴점에 3개월간 월 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중소 식음료 매장과 전문 식당가 매장이 이번 지원으로 두 달 간 약 26억원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현대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