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 자가격리 임직원 등에 격려물품…이재용 "서로 응원하자"

연합뉴스2020-03-12
삼성, 자가격리 임직원 등에 격려물품…이재용 "서로 응원하자"
자가격리·재택근무 중인 계열사·협력사 7천500명 대상
대구·경북지역 거주 임직원 부모들에게도 위로 물품 전달

삼성전자 서초사옥 외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재택근무 중인 삼성 계열사와 협력사 임직원은 물론 대구·경북에 사는 임직원의 양가 부모들에게 반가운 선물이 배달되고 있다.
삼성은 12일 삼성전자[005930]와 삼성생명[032830], 삼성물산[028260]을 비롯한 18개 계열사와 자회사, 협력사 임직원 가운데 자가격리 중인 2천500여명과 임산부 1천800여명을 포함한 재택근무자 5천여명에게 격려물품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선물을 삼성 협력사 직원들은 반도체 설비부터 스마트폰 부품 제조, 환경미화 등 삼성 사업장 안팎에서 다양한 업무를 맡은 인력들이다.
아울러 삼성은 임직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인 임직원 20여명에게도 격려 물품을 보냈다.
또한 해외에서 자가격리 또는 재택근무 중인 현지 임직원 1천여명과 근무자 교대가 이뤄지지 않아 해외에서 장기 체류 중인 출장자들의 국내 가족들에게도 격려 물품을 전달한다.
격려 물품은 손 소독제와 홍삼, 비타민 등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보조식품, 컵밥과 간편식 등 생활용품으로 구성됐으며 각 계열사 대표이사 명의의 격려 편지를 담았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우리는 함께 이겨내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편지에서 코로나19 안정에 동참하고 있는 임직원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모든 임직원이 다 함께 한 마음으로 이번 위기상황을 극복하자"고 격려했다.

자가격리 중인 2천500명 직원이 속한 부서의 부서장과 동료들은 격리의 고충을 위로하는 응원·안부 메시지를 영상으로 제작해 전달했다.
특히 삼성은 대구·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임직원의 양가 부모를 대상으로도 격려 물품과 같은 구성의 위로 물품을 대표이사 편지와 함께 보냈다.
이는 대구·경북 주민들이 혹시 본인이 다른 지역에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걱정에 스스로 '고립'을 선택하고 있어 자녀의 방문이나 자녀의 집으로 가는 것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마련한 것이다.
삼성은 이날부터 3만여 가구에 물품을 순차적으로 발송하고 있다.
삼성 경영진은 편지에서 "회사는 자녀분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니 부모님의 안전과 건강을 먼저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격려했다.
부모님 댁에 전달되는 물품에는 자녀들의 손편지도 함께 담겼다. 삼성 임직원들은 불안함에 떨고 있는 부모님들께 찾아가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건강에 대한 걱정 등을 편지에 담았다.
한 직원은 "장인, 장모님 안녕하세요. 장 서방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외출도 못 하시고 많이 답답하시죠? (중략) 손주랑 저희는 잘 있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라며 안부를 전했다.
이들 편지에는 '손자와 손녀들 데리고, 두 손 가득 선물을 들고 이 봄이 가기 전에 찾아뵙길 바란다'는 바람을 담은 내용이 많았다고 삼성 관계자는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모두가 힘을 모으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서로를 응원하자.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활짝 웃으며 마주하자"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임직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다음 주부터 사내식당에서 면역력 강화 특별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은 영덕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의료진을 파견한 것을 비롯해 구호 물품과 성금 300억원 긴급 지원, 온누리상품권 300억원어치 구입 후 협력사 지급, '꽃 소비 늘리기'를 통한 화훼농가 지원, 1조원 펀드 조성해 협력사 운영자금 지원, 협력사 물품 대금 1조6천억원 조기 지급 등을 실시했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