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태광, 코로나19에 8억원 지원…대구경북 임대료 70% 감면

연합뉴스2020-03-11
태광, 코로나19에 8억원 지원…대구경북 임대료 70% 감면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태광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성금 3억원을 포함해 총 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계열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임대료를 3개월 동안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30%를 감면할 계획이며, 특히 대구·경북 지역은 한도 없이 임대료 70%를 인하한다.
일주학술문화재단도 건물 입점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개월 동안 한도 없이 임대료 30%를 감면한다. 계열사 및 재단의 전체 감면 금액은 5억원이다.
또한 회사는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억원을 전달했다. 성금은 의료기자재 지원과 의료인력 필요 물품 지원, 확진자·격리자 물품 지원, 취약계층 돌봄 서비스 등에 사용된다.
이밖에 태광그룹 미디어 계열사 티브로드는 협력사 임직원에 보건용 마스크 2만장을 제공했고, 인프라·레저 계열사 티시스는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요청으로 마스크 1천200장을 전달했다.
티알엔과 흥국화재[000540]도 대구광역시청과 대구 달서구청에 마스크 2만장과 1만장을 각각 지원했고, 이들 계열사는 앞으로도 마스크를 추가 확보해 지원할 예정이다.
acui7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