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마스크 출고 조정명령 첫 발동…생산중단 우려 업체에 필터 제공

연합뉴스2020-03-09
마스크 출고 조정명령 첫 발동…생산중단 우려 업체에 필터 제공
필터용 부직포 4t 공급해 재가동…정부 '마스크 기술지원단' 구성해 애로 해소

멈춰선 마스크 공장(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6일 오후 부산 사하구 마스크 제조업체 네오메드의 생산 기계가 멈춰 있다. 보건용 마스크 심장이라 불리는 MB 필터(멜트블로운) 재료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2020.3.6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정부가 긴급수정조정조치에 따른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출고 명령을 통해 생산 중단 우려가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에 공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긴급수정조정조치를 시행한 이후 처음으로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제조업체에 출고 조정명령을 발동해 원재료 부족으로 가동이 중단될 상황에 부닥쳤던 5개 마스크 생산업체에 제공했다고 9일 밝혔다.
긴급수급조정조치를 통해 출고한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는 6∼8일 간 출고량 중 조정 가능한 물량인 4t이다.
긴급수급조정조치는 정부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수급을 위해 생산업자와 판매업자에 대해 생산·출고·판매 시의 수량과 출고·판매처 등의 조정을 명령할 수 있는 규정이다.
이 조치가 발동되면서 확보한 물량은 주말 동안 마스크 제조업체에 전달돼 8일 오후부터 생산에 투입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조치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추가 애로사항을 파악·지원하기 위해 9일 경기 파주시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체인 아텍스를 방문했다.
아텍스는 산업부의 출고 조정명령으로 필터용 부직포를 공급받은 기업이다.
아텍스 측은 그간 하루 30만장을 생산하다가 최근 핵심 원자재인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공급이 부족해 지난 주말부터 가동이 중단됐지만, 이번 조치로 공장을 다시 가동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마스크 생산 확대를 위한 장비 관련 지원, 생산 관련 규제 해소 등을 건의했다.
정부는 신규 설비 조기 가동, 다른 용도 설비 전환, 해외 신규 공급처 발굴 등을 통해 공급 물량을 늘리고 조정명령으로 적재적소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제조장비 전문가 등으로 '마스크 기술지원단'을 구성해 생산업체의 장비 관련 문제를 전담해 즉시 해소하고, 마스크 포장설비 지원 등 공정효율 개선 사업도 추진한다.
규제와 관련해서는 민관 합동 소재·부품 수급대응센터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중심으로 걸림돌을 발굴하고 조속히 해소하기로 했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