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한은행, '하이패스' 대출심사…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지원

연합뉴스2020-03-04
신한은행, '하이패스' 대출심사…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지원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비대면으로 여신연장 신청

신한은행[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위해 신속하게 대출 심사를 진행하는 '하이패스(Hi-Pass)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해 신용평가 등급이 낮거나 재무구조가 좋지 않아 기존에 본점 심사역이 판단하던 일부 대출을 영업점장이 판단해 지원할 수 있게 규정을 개정하고, 부득이하게 본점에서 심사해야 하는 대출은 최소 2영업일 이내에 심사를 마무리하게 했다.
신한은행은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만기가 2개월 남은 여신까지 미리 빅데이터 기반의 기업여신시스템판단모형(CSS)을 통해 심사를 마치고 본점의 부장급 심사역이 직접 고객과 상담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자체적으로 신규 자금 지원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대구·경북 지역의 3천200개 업체를 해당 지역 영업점에 안내해 고객의 여신 신청에 대응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담보 없이 신용으로 대출해줄 수 있는 600개 업체에 대해서는 2천억원 한도에서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 기업이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 비대면 채널로 여신 연장과 관련한 서류를 제출하게 했고 불가피한 경우 전화로도 신청할 수 있게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존의 여신 지원 관행에서 벗어나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