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가스공사, 대구 취약계층에 마스크 7만3천장 지원

연합뉴스2020-02-26

가스공사, 대구 취약계층에 마스크 7만3천장 지원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한국가스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가스공사[03646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의 취약계층을 위해 2억3천만원 상당의 마스크 7만3천장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대구에 본사가 있는 가스공사는 기부금 2억원으로 마스크 6만7천340장을 구입해 대구시에 기증했다.
또 3천만원 상당의 마스크 5천700장과 살균소독제 570개를 구매해 대구 전역의 노인복지시설 19곳에 전달했다.
가스공사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피해를 본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 특별 지원도 24일부터 시행 중이다.
확진자 발생지역 내 영업장을 보유한 기업 등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한 곳당 5억원을 한도로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기본 1.5%, 추가 1.2%)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마스크 지원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 지역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함으로써 지역 대표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