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원주환경청, 주민·취약계층 50명 환경지킴이로 선발

연합뉴스2020-02-18

원주환경청, 주민·취약계층 50명 환경지킴이로 선발



원주지방환경청 청사[원주지방환경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원주지방환경청은 올해 주요 수계 환경보호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강 환경지킴이 50명을 선발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강 환경지킴이는 지역주민과 취업 취약계층을 고용해 강원도와 충청북도 주요 수계의 하천 감시활동과 환경정화 활동을 벌인다.
주요 업무는 불법 낚시행위와 쓰레기 투기 등 환경오염행위 감시·계도, 강변 정화 활동, 불법 경작지·불법 시설물 현황조사 등이다.
북한강에는 소양강과 홍천강, 화천댐 하류 등 총 10개 구간, 남한강에는 정선 지장천, 충주 달천, 원주 섬강 등 18개 구간에서 운영한다.
동해안에는 송지호, 영랑호 등 석호와 주요 하천을 포함해 7개 구간에서 운영한다.
또한, 강원·충북지역 주요 댐 상류 13개 구간에도 환경지킴이를 배치해 감시·계도 활동을 할 예정이다.
원주지방환경청 관계자는 "환경지킴이를 통해 한강 상류를 효과적으로 보전·관리하고, 지역 주민 채용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