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호아시아나 "컨소시엄 안되면 금호타이어 인수 포기"

연합뉴스2017-03-13
금호아시아나 "컨소시엄 안되면 금호타이어 인수 포기"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이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하지 않으면 금호타이어 인수를 포기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금호타이어를 가져와 그룹을 재건하겠다는 의지는 변함이 없지만, 무리한 인수라는 비판을 피하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개인이나 그룹이 지게 될 부담을 최대한 덜기 위해 '배수진'을 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병철 금호아시아나그룹 재무담당 상무는 이날 서울 종로구 그룹 본사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재무적 투자자(FI)로만 100% 인수하기엔 부담이 있다"며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략적 투자자(SI)를 확보할 수 없다면 우선매수청구권 행사를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에 대한 우선매수청구권을 개인 자격으로 보유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주주협의회(채권단)는 박 회장 개인이 세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FI로부터 빌려오는 돈은 개인 자금으로 인정하지만, 제3의 기업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수에 나서는 방식은 불가능하다는 뜻을 언론을 통해 밝혀왔다.
그러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우선매수권 약정 내용을 근거로 주주협의회 동의가 있으면 컨소시엄 구성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우선매수권 일부를 양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허용해달라고 산업은행에 지속해서 요청했으나 어떤 공식적인 답변도 듣지 못했다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밝혔다.
김세영 금호아시아나그룹 홍보담당 상무는 "이달 초 두 차례 공문을 보내 '컨소시엄 인수 허용' 여부를 주주협의회 안건에 부의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산업은행은 이 건을 심도 있게 논의해보겠다고 답변해놓고 바로 다음 날 부의조차 하지 않은 채 더블스타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고 주장했다.
윤병철 상무는 "우선협상자인 더블스타에게는 6개 회사의 컨소시엄을 허용하면서 우선매수권자에게는 허용하지 않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더블스타와 SPA(주식매매계약)를 체결하기 전 이 문제를 정식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컨소시엄 구성만 허용되면 현재 협상 진행 중인 다수의 SI와 함께 무리 없이 인수를 마무리 지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국내 정서, 노조와의 관계 등에 관한 노하우를 지닌 저희가 금호타이어를 인수해야 빠른 회사 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 설명회 열려
bryo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