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 파격 신년회…최태원 회장은 듣고 신입사원이 토론정리

연합뉴스2020-01-02

SK 파격 신년회…최태원 회장은 듣고 신입사원이 토론정리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올해 신년회 키워드는 경청이다. SK그룹의 신년회가 최 회장의 신년사 없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로 파격적으로 바뀌었다.
SK는 2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006120] 부회장,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 등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회를 했다.
경영진들이 올해 사업 목표 등을 발표하는 대신 소셜벤처 지원사업을 하는 '루트 임팩트' 허재형 대표, 안정호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SK텔레콤 사외이사), 전북 군산의 지역공동체 활동가 조권능씨 등이 나서 조언을 했다.
허재형 대표는 "SK가 여러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리더를 양성하고, 이들이 협업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확대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정호 교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시대의 핵심 기술인 '데이터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SK 관계사간 시너지를 높여 달라"고 당부했고 조권능씨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관심을 촉구했다.
이에 앞서 영상으로 SK서린빌딩 인근 식당 종사자와 기관 투자자, 청년 구직자, SK 구성원 자녀와 워킹맘 등이 SK를 향한 바람을 밝혔다.
'2020 행복경영'을 주제로 외국인, 여성, 신입사원, 임원 등 다양한 SK구성원이 패널로 참여해 대담을 했다.
지난해 신년회에서는 주요 관계사 CEO들이 '행복'을 주제로 토론하고 최 회장이 정리하는 방식이었는데 올해는 대담에 참여한 신입사원이 마무리를 맡았다.
SK는 이같은 신년회 형식 변화에 관해 "SK가 지향하는 행복과 딥 체인지를 고객, 사회와 함께 만들고 이루겠다는 최태원 회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0년 SK 그룹 신년회에서 구성원 대표들이 행복을 주제로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SK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